News

[파이낸셜뉴스] 구글,IBM 혁신사례로 산업과 수학 관계 풀어본다

Date: 2014-10-14


인텔, 보잉, 포드, 엑슨모빌, 구글, IBM의 공통점은 산업의 주요 난관을 수학으로 해결했다는 것이다. 국가수리과학연구소(NIMS)는 국내 산업과 수학의 교류 및 연구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벨렙 등 세계적인 기술 선도 기업의 연구원들을 초대, 기업의 당면과제를 해결한 사례를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NIMS는 세계적인 수학연구소인 미국 응용수학연구소(IMA)와 공동으로 '산업과 수학' 국제 워크숍을 오는 16일부터 3일간 대전 유성대로에 위치한 본원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사례발표 외에도 산업계-학계 파트너십, 산업계 진출 활성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산업에서의 수학의 역할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한 패널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업의 참가자들은 성공적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여 국내 산업 환경에 적합한 수학적 문제해결 기법과 고급 수학 인력 활용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학계 참가자들과 교류를 통해 연구개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술적 난점에 대한 자문을 얻거나 공동연구를 시작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참가를 원하는 누구나 홈페이지(http://camp.nims.re.kr)를 통해 사전등록이 가능하며 워크숍 기간 동안 국내 대학 교수진, 학생, 기업체 연구원 등 참가자들에게 숙박과 식사를 제공된다. 워크숍 조직위원장인 박형주 포스텍 교수는 "수학을 이용해 산업의 주요 문제를 돌파하는 리더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런 노력이 수학을 활용한 신기술 개발로 이어지고 창조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워크숍은 민병주 의원실이 후원했으며 수학과 창조경제에 기반한 의정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bbrex@fnnews.com 김혜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